본문 바로가기
이전 상태로 변경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 블로그
  • 트위터
  • 페이스북
메뉴 열기

상추씨
상추씨
  • 분야 : 유아아동
  • 저자 : 조혜란
  • 출판사 : 사계절
  • 출판일 : 2017-03-27
  • 페이지 : 40쪽
  • 가격 : 11,500원
  • 추천자 : 김서정(동화작가, 아동문학평론가)

추천사

어린이이야기나 그림책에서는 온갖 것들이 의인화된다. 토끼들이 옷을 입고 두 발로 걷고 식탁에서 밥을 먹으며 대화를 나누는 건 기본이다. 민들레 같은 식물, 돌멩이 같은 무생물도 스스로 움직이고 말할 수 있다. 모든 사물에 생명을 불어넣고 독자적인 존재감을 부여하는 일, 그것이 어린이 책의 가장 큰 힘이다. 『상추씨』는 그런 힘 있는 생명창조의 선상에 있는 책이다. 우리 밥상에서 가장 흔히 볼 수 있는 채소인 상추. 키우기 쉽고, 값싸고, 요리랄 것도 없이 대충 먹어도 되는 상추. 그런 상추를 이 작가는 어떻게 살려내고 있을까. 표지를 보면 상추 두 장 위에 삼겹살 한 점, 생선회 한 점이 놓여 있다. 상추는 바야흐로 그 고기들과 함께 사람 입 속으로 사라질 참이다. 어떻게 생각하면 무시무시한 장면일 수도 있다. 이 사이에서 으깨짐으로 생이 마감되는 운명 아닌가. 하지만 상추들은 다소곳이 눈을 감은 채 옅은 미소를 띠고 있다. 팔이나 손이 그려진 건 아니지만 고깃점들을 감싸 안고 있는 것 같다. 빨간 머리 아기처럼 보이기도 하는 생선회를 안은 상추의 뺨에는 하트 모양의 홍조까지 그려져 있다. 이 아이들은 참 행복해 보인다. 상추로서의 운명을 전면적으로 수락하며 할 일을 다 하는 데서 오는 성취감을 보여주는 걸까? 각종 천을 정성껏 가위질하고 꼼꼼하게 바느질해 상추를 살려낸 작가는 그런 몸 바침에 대해서 말하고 싶어 했던 걸까? 돌담 안에 뿌려진 상추씨에서 싹이 나고 잎이 자라는 과정은 천을 이용한 의인화 일러스트 안에서 사랑스럽게 펼쳐지지만, 그 생생한 얼굴의 상추들이 결국 뜯겨나가 밥상 위의 먹을거리로 놓이는 장면은 엄정한 자연의 섭리를 말해주고 있는 듯하다. 동물이든 식물이든 인간이든, 살아가는 일 자체가 남을 위해 몸을 바치는 일이란다. 이런 말이 들리는 듯하다. 하지만 그건 비극이 아니다. 꽃 피운 상추에서 받은 상추씨가 그 삶을 되돌려준다. 그렇게 생명은 이어져가고 그 가운데 한 몫을 담당하는 일은 충분히 소중하고 아름다울 수 있음을 상추들이 말해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