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전 상태로 변경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 블로그
  • 트위터
  • 페이스북
메뉴 열기

어떤 새는 모음으로만 운다
어떤 새는 모음으로만 운다
  • 저자 : 차주일
  • 출판사 : 포지션
  • 출판일 : 2017-12-15
  • 페이지 : 136쪽
  • 가격 : 10,000원

추천사

차주일이라는 사람은 시에 있어서만큼은 매우 진지하다. 요즘 젊은이들의 말투로 하자면 ‘궁서체’다. 이때 그것은 ‘옛날 사람’을 대표하는 말이다. 어딘지 꼿꼿하고 타협이 없으며 모든 것을 진지하게 받아들이는 것이 우리 시대와 어울리지 않을 때 ‘궁서체’라고 한다. 또한 그는 “마음을 척추 삼은”(「여생」) 시의 장인(匠人), 시의 ‘마스터(master)’가 된 사내이다. ‘마음’을 종교로 삼고 ‘말’을 죽이고 ‘무표정’을 발견해낸 사내인 것이다. 그러면서 시의 ‘위의(威儀)’와 독창성에 대해 그는 말한다. 더 완성도 있는 시를 향해 뚜벅뚜벅 걸어가는 그의 우보(牛步)와 같은 것이 없었다면, 우리 시의 풍경은 지금보다는 훨씬 초라한 것이 되었을지도 모른다.